*이미지를 클릭하면 큰 화면으로 감상 가능합니다.


PRE-SPRING 2024, Y for YESTERDAY

For 2024 S/S, EENK presents Y for Yesterday, a striking new take on classical femininity and powerful modernism. Once signifiers of restriction and formality, delicate, nostalgic garments of the past transform into powerful tailoring pieces suited for the women of today. Intricate lace detail and lush volume inspired by nostalgia meet beloved silhouettes taken from the EENK archives and create unexpected structure and confidence. Hand-knitted vintage corsage dresses and long shirting, powerful trousers and jackets, soft cyanotypes and sleek suiting remind us that today, femininity and power are in the same room. In Y for Yesterday, the past becomes the future. Yesterday becomes today.


EENK는 24SS 시즌을 위해 클래식한 여성성의 기표를 파워풀한 모더니즘으로 재해석한 컬렉션 Y for Yesterday를 선보인다. 과거에는 제한적이고 부드러운 여성성을 상징하던 장식적 요소들이 과감한 테일러링을 통해 현대적 여성성으로 재탄생한다. 브랜드의 지난날, 아카이브, 시그니처가 이번 시즌의 시작점이다. EENK의 추억과 향수, 시간이 쌓여 만들어진 아이코닉한 실루엣들이 로맨틱하고 섬세한 레이스와 드레시한 볼륨을 만나 뜻밖의 자신감 넘치는 구조적인 형태가 탄생했다. 특히 단추로 실루엣을 변형해서 입을 수 있는 날렵하면서도 우아한 테일러드 재킷과 코트는 잉크가 섬세하고 견고하게 쌓아 올린 지난날을 대변한다. 플라워 모티프의 빈티지 리본 테이프에서 영감을 받아 직조한 핸드메이드 코르사주 디테일 드레스, 시아노타이프 기법으로 프린트한 빈티지한 패턴, 여러 겹으로 덧붙인 아랫단을 묶어 다양한 스타일을 연출할 수 있는 셔츠와 슬리브리스 드레스 등을 선보이며 현대의 여성에게 힘과 부드러움이 결코 동떨어져 있지 않다는 것을 증명해 보인다. 이번 시즌 정식으로 론칭하는 맨즈 라인과 선글라스 컬렉션을 통해 한층 확장되는 잉크의 새로운 내일을 엿볼 수 있다. EENK의 새로운 해석, Y for Yesterday에서 과거는 미래가 되고, 어제는 오늘이 된다.